본1문 바로가기

게이미피케이션 칼럼 및 강의

본문

Editor 방승호

자주 혼나는 아이는 무엇을 잃어버릴까?

매사에 자신감이 없고 다른 아이 눈치를 보는 고등학교 1학년 희찬이를 만나 ‘자신감을 찾아가는 여행’을 떠났습니다. 

c3fb8b6d1e8c2f75bcad7527ccb4a8b8_1536044938_1236.jpg
 

먼저 어린 시절 쓰던 방에서 좋았던 점이 무엇인지 물었습니다. 형과 같이 방을 사용했는데, 책장에 가려면 작은 통로를 거쳐 미로 같아서 좋았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책장에는 동화책들이 가득하고, 책상 서랍에는 고무줄총 등 소중히 여기는 물건들이 가득해 좋았다고 했습니다.

희찬이에게 지금의 방은 무엇이 좋은지 물었습니다. 지금의 방은 액자를 걸 수 있고, 나만의 노트북이 있는 것이 좋다고 했습니다.

추가로 TV를 갖다 놓아 영화를 보고, 추억이 담긴 사진을 놓을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다고 했습니다.

이어서 어떤 인생을 살고 싶은지 물었습니다.

 c3fb8b6d1e8c2f75bcad7527ccb4a8b8_1536045055_9362.jpg

화가로 살고 싶다고 했습니다. 기쁠 때 공원에서 그림을 그리고 싶다고 했습니다.

비오는 날 창문으로 빗소리를 들으며 그림을 그리고 싶다고도 했습니다. 마음이 평온해지는 가장 큰 방법이 그림그리기라고 했습니다.

두 번째로 살고 싶은 삶은 상담가로서의 삶이라고 했습니다.

 

세상 사람들 고민을 듣고 여러 해결 방안에 대해 조언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세 번째로 부모 없는 가정에서 태어나고 싶다고 했습니다. 가정 때문에 스트레스가 많았다고 했습니다.

“그럼, 이제 가상의 멋진 삶을 살기 위해 변해야 하는 것 10가지를 아주 빠르게 써 보자”고 했습니다.

 

열등감을 없애고 싶다, 걱정 없는 사람으로 살고 싶다, 나를 사랑하고 아낄 줄 알며 자존감을 얻고 싶다, 남을 위한 삶이 아니라 나 자신을 위한 사람으로 바뀌고 싶다, 하나에 열중하는 사람으로 바뀌고 싶다, 일상의 소중함을 아는 사람으로 바뀌고 싶다고 했습니다. 그중 이번 주부터 실천할 것으로는 ‘열등감 없애기’를 꼽았습니다.

 

자신의 이야기를 차분하고 솔직하게 말하는 희찬이는 어릴 때 가장 싫었던 일이 ‘혼나는 것’이었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엄마와 아빠가 싸우면 아빠가 가구를 집어던지고 밖으로 나갔다고 했습니다.

그러면 엄마는 자신을 아빠 앞에서 빌게 해 아빠가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아빠는 자신을 밀치며 더 화를 냈다고 했습니다. 이를 반복했다고 합니다.

 

그 시절은 생각하고 싶지도 않은 상처라고 희찬이가 말했습니다. 뭔가를 새롭게 배우고 사랑받아 할 나이에 항상 화를 내는 부모님과 감당하기 힘든 불편한 감정들이 몸에 지속적으로 내장된 것입니다. 

 c3fb8b6d1e8c2f75bcad7527ccb4a8b8_1536045083_3345.jpg

어린 시절 아이들에게 가장 소중한 경험은 부모님과의 기쁨이 있는 애착 감정 경험입니다.

좋은 경험은 사람의 뇌 속에 잘 저장돼 능동적인 감정이 형성되지만, 공포나 두려움 등 불안한 감정은 자라면서 계속 머릿속을 혼란스럽게 해서 일상생활과 공부를 하는 데 나쁜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특히 스스로 생각하는 능력과 자신이 가치 있다고 믿는 ‘자기 사랑 능력’을 상실하게 됩니다. 따라서 뭔가를 시도할 때 자신감의 결여로 인해 제대로 습득하지 못하게 됩니다. 

남남이 만나 결혼을 하고 부부가 돼 살다 보면 다투지 않고 살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아이 앞에서는 격분된 감정을 그대로 드러내거나 화를 내는 것을 참는 절제가 필요합니다.

왜냐하면 이런 장면을 반복적으로 경험하는 아이들은 다른 어떤 교육으로도 자신감을 회복하는 데 어려움을 겪게 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아이의 행복을 바란다면 아이 앞에서는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며 다투겠다는 부부합의서를 작성해 보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싸운 후에는 문제가 해결된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친절함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아이들이 잃어버린 자존감은 쉽게 회복되지 않는다는 것을 어른들이 명심했으면 좋겠습니다.

잃어버린 자존감을 조금씩 회복하는 방법으로 다음과 같은 방법을 추천합니다.

언제나 의지하고 늘 반복할 수 있는 일상을 만드는 것입니다.

 

오래 걸리는 것보다 간단한 것이 좋습니다. 저는 매일 아침 5분 정도 눈을 감고 떠오르는 생각을 글로 옮겨 적습니다.

그 순간은 항상 옳고 긍정의 여행을 하게 합니다, 그리고 진취적인 행동을 위한 단서를 제공해 주기도 합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